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1.8℃
  • 구름많음인천 21.2℃
  • 구름많음울릉도 23.8℃
  • 구름조금충주 19.8℃
  • 구름조금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전주 21.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1.5℃
  • 맑음제주 20.9℃
  • 구름많음천안 17.3℃
  • 구름조금고흥 19.1℃
기상청 제공

국제

바이든, 격전지 뒤집고 경제 열세 만회…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줄곧 우세를 보이던 격전지와 경제 분야 구도가 바뀌는 분위기

연방타임즈 = 이효주 기자 |

 

 

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미국 미시간대 로스 경영대학원과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3일까지 공동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두 후보 가운데 경제를 다루는 데 있어 누구를 더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1%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신뢰한다고 답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라고 답한 37%보다 4%포인트 높은 수치다. 두 후보 모두 신뢰할 수 없다는 답변도 17%에 달했다.

 

11월 미국 대선에 나선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지급 혐의에 배심원단이 유죄 평결을 내린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이후부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줄곧 우세를 보이던 격전지와 경제 분야 구도가 바뀌는 분위기다.

 

미국 CBS방송과 여론조사업체 유고브가 미 유권자 2,063명을 대상으로 5~7일 실시해 9일 결과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은 각각 49%, 50%였다. 박빙이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 우위 판세가 유지됐다.

 

여전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위를 보였지만 지난 2월 같은 질문에 대한 지지율 격차가 11%포인트에 달했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좁혀진 것이라고 FT는 설명했다. 연령별로는 55세 이상 고령층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1%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반면 18~54세 유권자 사이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의 경제 운용을 신뢰한다는 답변이 바이든 대통령보다 무려 10%포인트 높았다.

이는 의약품 가격 및 의료 보험료 등 의료비용을 낮추는 정책과 관련해 바이든 대통령이 높은 점수를 받은 영향이다. 이 부문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더 신뢰한다는 응답자는 41%로 트럼프 전 대통령(39%)를 앞섰다. 특히 55세 이상 고령층에서는 7%포인트 우위를 보였다. 미국에서 의료비용은 주거세·식료품비·휘발유값 등과 함께 가계 재정을 가장 압박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미 경제가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미 경제는 탄탄한 소비자 지출과 낮은 실업률에 힘입어 국내총생산(GDP)이 증가하고, 주식시장은 사상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고 있다. FT는 “지난 수개월 동안의 강력한 미 경제 데이터가 마침내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전망을 높일 수 있다는 첫 번째 신호”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도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에릭 고든 로스 경영대 교수는 “경제는 미 유권자들의 최대 관심사다. 유권자들은 이민정책이나 외교정책보다 경제에 관심이 더 많다”며 “트럼프 선거 캠프는 경제 운용 측면에서 그의 우위가 축소되는 것을 걱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