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2.3℃
  • 박무서울 23.5℃
  • 박무인천 23.5℃
  • 구름많음울릉도 21.0℃
  • 맑음충주 22.7℃
  • 맑음대전 22.7℃
  • 박무대구 22.0℃
  • 박무전주 22.6℃
  • 박무울산 20.5℃
  • 박무광주 22.9℃
  • 맑음부산 22.1℃
  • 구름많음제주 23.2℃
  • 맑음천안 21.5℃
  • 구름많음고흥 20.8℃
기상청 제공

정치

한동훈 "윤대통령, 김여사 사과 의사 없었다"…

"충분한 방식으로 대통령실하고 소통했다."

연방타임즈 = 이효주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9일 김건희 여사 명품백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입장은 사과가 필요 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한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김 여사 의혹과 관련해) 대통령실이 아닌 대통령과 얘기했어야 했다'는 윤상현 후보의 지적에 이같이 밝혔다.

 

윤상현 후보가 '디올백 수수 사건에 대해서 논의했나. 대통령께 이게 사과가 필요하다 말씀하셨나'고 묻자, 한 후보는 "제가 대통령님하고 논의한 내용을 상세히 다 알려드리는 건 적절하지 않다. 충분한 방식으로 대통령실하고 소통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저 같으면 대통령하고 소통하겠다. 대통령하고 그렇게 오랫동안 신뢰관계를 구축한 분이 자꾸 대통령실이라고 하는데, 대통령하고 얘기해야 하지 않나"라고 지적했고, 한 후보는 "대통령은 사과가 필요 없다는 입장"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한 후보는 "김 여사는 사과할 의사가 없었다. 그걸 제가 정확하게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 문제를 사적으로 논의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생각했다"며 국민들이 보기에 공적인 문제가 막후에서 개인적인 소통으로 해결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저는 똑같은 일이 있어도 똑같이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 후보는 "김건희 여사는 이후에 KBS 대담 때도 사과를 안 했고, 지금까지 사과를 안 하고 있다"며 "사과할 의사가 있으면 나한테 허락받을 문제가 아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계파 정치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나 후보는 원 후보를 겨냥해 "친윤(친윤석열)계를 등에 업었느냐, 안 업었느냐"고 말하했다. 원 후보가 "모든 계파를 환영한다"는 취지로 답하자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비판했다. 원 후보는 친윤계의 지지를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나 후보는 이날 원내 당 대표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 배지를 달고 있고 국회를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면 (국민의힘도) 원내에 있는 당대표가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원 후보에게 물었다. 원 후보는 "원외 당 대표도 국회의사당에 묶여있는 것보다 장점이 많다"고 답했다. 정책 이야기도 오갔다. 나 후보가 지난달 25일 제안한 '핵 무장'과 관련, 한 후보는 나 후보에게 미국을 어떻게 설득할 수 있을지에 대해 물었다. 나 후보는 "한미동맹을 해치는 핵무장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윤 후보는 핵 무장론에 대해 "사실상 북한이 핵 보유국이 되면 그 때 우리가 핵 무장을 할 수 있다"는 취지로 말했다.

 

원 후보는 최근 고물가와 관련, 한 후보에게 해결책을 물었다. 한 후보는 "물가안정기금을 집중적으로 투입해야 한다"며 "고금리와 고물가는 전세게적 현상이다. 정부가 성의를 보이고 뭔가 해서 고통을 경감시켜주는 노력을 보여야 한다"는 취지로 답했다. 같은 질문에 대해 윤 후보는 "선제적인 금리 인하가 필요하다"며 "소상공인들의 이자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