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1℃
  • 구름조금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1.5℃
  • 구름많음인천 20.9℃
  • 구름많음울릉도 24.0℃
  • 구름조금충주 19.2℃
  • 구름많음대전 20.0℃
  • 구름조금대구 23.5℃
  • 구름많음전주 20.8℃
  • 구름많음울산 20.8℃
  • 맑음광주 22.1℃
  • 맑음부산 22.0℃
  • 구름많음제주 21.3℃
  • 구름조금천안 16.2℃
  • 맑음고흥 18.7℃
기상청 제공

사회

"잔소리 그만해"…父 살해 30대 남성, 檢 구속 송치

존속살해ㆍ사채은닉 혐의로 구속송치

 

연방타임즈 = 최민주 기자 |

 

부친을 살해하고 시신을 아파트 지하주차장 기계실 내 물탱크에 숨긴 혐의를 받는 30대 아들이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2일 오전 8시께 존속살해와 사체은닉 혐의를 받는 김모(30) 씨를 구속 송치했다. 김씨는 지난달 29일 서울 중랑구 면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부친 A(70)씨를 흉기로 살해한 후 지하주차장 기계실 내 빗물용 집수정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범행 당일 2시 24분께 김씨를 집에서 긴급 체포하고 같은 날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범행 직후 체포된 김씨는 혐의를 부인하다가 지난달 3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고 나서 "평소 아버지로부터 잔소리를 듣는 등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아파트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김씨가 지난달 29일 0시 18분쯤 아파트 지하 저수조에 부친 시신을 은닉한 것으로 파악했다. 함께 사는 어머니는 당시 여행으로 집을 비운 상태였다.

 

김씨는 범행을 인정한 뒤에도 구체적인 진술은 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전날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범행동기 등을 조사했다.

 

김씨의 범행은 같은 날 0시 48분 "지하주차장에 끌고 간 것으로 보이는 핏자국이 있다"는 주민 신고로 드러났다.

 

경찰은 아파트 지하 2층 저수조에서 김씨 부친의 시신을 발견하고 오전 2시 24분 집에 혼자 있던 김씨를 긴급체포했다. 김씨 방에서는 범행에 쓰인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다.

 

경찰은 혈흔이 지하 2층 저수조에서 5층 집까지 연결된 점으로 미뤄 김씨가 집에서 부친을 살해한 뒤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시신을 옮긴 것으로 보고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