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24.1℃
  • 흐림인천 22.5℃
  • 흐림울릉도 19.4℃
  • 흐림충주 24.8℃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5.7℃
  • 흐림전주 25.6℃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2.8℃
  • 흐림제주 23.1℃
  • 흐림천안 24.9℃
  • 흐림고흥 23.8℃
기상청 제공

국제

러 핵무기 벨라루스로… 나토 코앞까지 ‘러시아발 핵위협’ 확산

루카셴코 "푸틴, 핵무기 이전 배치 법령 서명"
美 "무책임한 행동" 규탄

 

연방타임즈 = 박순응 기자 |

 

벨라루스가 러시아로부터 전술 핵무기를 받아 자국에 배치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했다. 미국은 이를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25일(현지 시간) 러시아 방문 중 기자의 질문에 “오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무기 이전 배치에 관한 법령에 서명했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이어 “핵무기를 옮기는 노력이 시작됐다”며 “저장 시설 등 필요한 것들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영자지 모스코우타임스·가디언 등에 따르면, 유라시아경제연합(EAEU) 포럼 참석 차 러시아를 방문 중인 루카셴코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기자들을 만나 “벨라루스에 (핵무기) 보관 시설 등을 준비해야 했고, 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난 3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벨라루스에 전술 핵무기를 배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한 이후 두 달 만이다. 루카셴코 대통령은 “오늘 푸틴 대통령이 핵무기 이전 배치에 관한 법령에 서명했다고 알려왔다”며 ‘핵무기가 벨라루스에 도착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마도. 가서 보겠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국외 핵무기 배치는 우크라이나·벨라루스 등에 있던 핵무기를 러시아로 완전 이전한 1996년 이후 27년 만이다.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상존하는 상황에서 러시아발 핵위기까지 고조되며 비확산체제 붕괴가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열수 한국군사문제연구원 안보전략실장은 “미국은 핵확산금지조약(NPT)을 유지하고 싶어하지만, 러시아는 무너뜨리고 싶은 것”이라며 “핵확산 우려가 커지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러·벨라루스의 핵무기 배치 합의에 대해 “무책임한 행동으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경고하며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생화학이나 핵무기를 사용하면, 심각한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