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7.6℃
  • 구름조금강릉 24.4℃
  • 구름조금서울 21.0℃
  • 구름많음인천 20.7℃
  • 구름많음울릉도 24.0℃
  • 구름많음충주 18.2℃
  • 구름많음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2.9℃
  • 구름많음전주 20.7℃
  • 박무울산 21.0℃
  • 맑음광주 21.4℃
  • 구름조금부산 21.7℃
  • 맑음제주 21.2℃
  • 맑음천안 15.7℃
  • 맑음고흥 18.4℃
기상청 제공

산업 · IT · 과학

누리호 발사 성공... 탑재 위성 8기…우주날씨·북극 해빙 관측

차세대2호, 첫 국산 SAR 장착하고 '지구전체 우주방사선' 지도 제작
도요샛 4기, 편대비행하며 NASA와 우주날씨 관측 공동 연구

 

연방타임즈 = 박순응 기자 |

 

어제 25일 발사에 성공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세 번째 도전은 실용급 위성을 탑재해 발사하는 우주발사체 본연의 역할을 처음으로 수행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누리호에 실린 주탑재위성은 카이스트 인공위성연구소에서 개발한 ‘차세대소형위성 2호’(NEXTSAT2)다. 차세대소형위성 2호는 국내에서 개발한 영상레이더(SAR)의 우주 검증과 지구관측, 근지구 궤도 우주방사선을 관측하는 임무를 2년 동안 수행할 예정이다.

 

SAR은 광학카메라와 달리 악천후나 주야간 구분 없이 지상을 관측할 수 있는 해상도 5m, 관측 폭 40㎞급 영상레이더다. 이를 활용해 한반도 이상기후에 직접 영향을 주는 북극 해빙 변화, 생태 변화 탐지와 측정, 해양 환경오염과 선박 탐지 등을 관찰할 계획이다.

 

부탑재위성으로는 한국천문연구원에서 개발한 ‘도요샛’ 4기, 루미르, 져스텍, 카이로스페이스에서 개발한 큐브위성 각각 1기씩 7기가 실렸다.

 

 

특히 천문연에서 개발한 도요샛은 가로 30㎝, 세로 20㎝, 높이 10㎝, 무게 10㎏의 큐브샛으로 고도 550㎞ 태양동기궤도에서 세계 최초로 4기 위성이 편대비행을 하면서 지구자기장, 우주 날씨 변화 관측을 통해 우주 날씨 예보 및 경보 정확도를 높이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루미르에서 개발한 루미르T1은 위성 궤도 환경에서 우주 방사선량을 실시간으로 측정할 계획이며, 져스텍의 JAC는 해상도 4m급 광학 카메라를 우주 환경에서 검증하고 큐브위성 플랫폼도 검증할 계획이다.

 

 

카이로스페이스에서 개발한 KSAT3U는 한반도 지표면 편광데이터를 수집해 관련 연구기관과 학계에 제공할 계획이며 위성 기능이 고장 나거나 임무 종료됐을 때 조기에 위성궤도에 이탈한 다음 대기권에 진입시켜 소멸하는 기술을 실증할 계획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