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3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1.8℃
  • 구름많음인천 21.2℃
  • 구름많음울릉도 23.8℃
  • 구름조금충주 19.8℃
  • 구름조금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4.6℃
  • 구름많음전주 21.6℃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조금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1.5℃
  • 맑음제주 20.9℃
  • 구름많음천안 17.3℃
  • 구름조금고흥 19.1℃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부천시의원 '성추행' 의혹에 탈당… 경찰 CCTV 수사

윤리감찰 지시에 '탈당'

 

연방타임즈 = 박순응 기자 |

 

여성 동료 의원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고발 당한 더불어민주당 박 모 시의원이 23일 탈당했다.

민주당 경기도당은 이날 박 모 시의원이 민주당을 탈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도당은 전날(22일) “부천시의원 성추행 의혹에 대해 바로 자체 조사를 실시해 진상을 파악하고, 사실일 경우 엄격한 잣대로 최고 수위로 징계할 것”이라며 진상 조사에 나섰다. 하지만 박 모 시의원이 탈당하면서 당 자체 징계는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찰은 당 자체 진상조사와는 별개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폐쇄 회로(CC)TV 영상을 확보해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소속 여성 의원 2명은 경찰에 9분58초짜리 폐쇄회로(CC)TV 영상을 제출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박 모 시의원이 국민의힘 B 의원과 의회 여직원들에게 신체 접촉을 하는 장면이 확인됐다.

이 영상은 지난 9~11일 합동 의정연수 일정 중 10일 저녁 자리에서 찍힌 것으로, 전남 순천의 한 식당의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박 모 시의원은 9일 연수 저녁 자리에서도 대화 중 국민의힘 C 의원의 가슴 쪽에 부침개를 던진 뒤 “내가 떼어 주냐”며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B·C 의원은 그를 강제추행과 폭행 혐의로 부천 원미경찰에 고소했다.

또한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지난 19일 시의회 윤리위원회에 박 모 시의원에 대한 징계 요구 건을 제출했다. 시의회는 조만간 박 의원의 윤리위 회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국민의힘 경기도당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박 모 시의원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도당은 “이번 성추행 사건을 강력 규탄하며, 사건 혐의 의원의 즉각적인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사건에 대해 즉각 사과하고 책임 있는 대응에 나서길 바라며, 부천시의회 차원에서도 빠른 시일 내 윤리위를 소집해 의원징계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배너